개인퇴직연금은 왜 잘 나갈까

우리나라 퇴직연금제도는 세 가지로 나뉜다. DB형 퇴직연금, DC형 퇴직연금, 그리고 개인형퇴직연금(IRP)이다. 


우선 회사에 고용된 근로자로서 가입되어 있는 퇴직연금제도가 DB와 DC다. 회사에서 관리하고 퇴직급여가 확정돼 있는 것을 DB형(확정급여형)이라 하고, 회사가 지급한 부담금을 근로자 개인의 의사에 따라 투자하는 것을 DC형(확정기여형)이라 한다. 




퇴직연금의 유형

DB형은 사용자가 매년 부담금을 금융회사에 적립하여 책임지고 운영하지만, 그 운용 결과와 관계없이 근로자는 사전에 정해진 퇴직급여를 수령하는 것이다. 

DC형은 사용자가 근로자의 개별 계좌에 부담금을 정기적으로 납입하고, 근로자가 직접 적립금을 운용한다. 따라서 운용 손익이 발생하면 그것이 최종 퇴직급여에 반영된다. 근로자 본인이 추가 부담금을 납입할 수도 있다.



세 번째 퇴직연금제도가 IRP다. IRP는 알기 쉽게 말해 회사에 소속되어 있지 않아 퇴직연금제도에서 소외된 이들을 위한 퇴직연금제도다. 아르바이트생, 자영업자, 개인사업자, 임대사업자 등 소득이 있는 누구라도 가입 가능하다. 물론 근로소득자도 가입할 수 있다. 즉, IRP는 개인의 필요에 따라 자유로이 가입하는 제도다. 


운용 방식은 DC형과 비슷하다. 자신의 적립금을 직접 운용한다. 적금과 같은 원리금지급상품부터 주식·채권·펀드·외화자산·상장지수펀드(ETF)까지 다양하게 투자할 수 있다. 물론 이에 따른 위험 부담의 책임은 가입자에게 있다. 운용 방법에 따라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8년 기준 DB, DC, IRP의 1년 운용수익률은 각각 1.46%, 0.44%, -0.39%였다. 



IRP, 

가입만해도 수익률 16.5% 효과

수익률만 놓고 보면 IRP에 가입할 이유가 없어 보인다. 그러나 IRP 가입자 수와 그 적립금은 해마다 늘고 있다. 바로 세제혜택 때문이다. 연 700만 원까지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만약 연금저축에 가입되어 있다면, 연금저축에서 받을 수 있는 공제액 한도인 400만 원과 합해서 700만 원 한도로 계산된다. 




소득구간에 따라 세액공제율이 다르지만 근로소득 5500만 원 이하, 종합소득 4000만 원 이하는 16.5%의 공제율이 적용된다. 최대 공제액은 115만 5000원이다.

여기서 적립금 운용 결과 수익률이 올라가면, 115만 5000원에서 플러스 알파의 수익을 얻게 되는 셈이다. 이를 투자수익률로 환산하면, 연이율 2%의 적금에 매월 1000만 원을 넣었을 때 받는 이자 109만 9800원(이자소득세 15.4% 적용)보다 많은 금액이다. 매력적인 상품이 아닐 수 없다. 사람들이 몰리는 게 당연하다.



저금리 상황 속 각광받는 IRP

게다가 납입 부담도 적다. 매월 조금씩 나눠 투자하거나 여유자금이 생겼을 때 투자하는 것도 가능하다. 12월에 700만 원(소득공제 한도액)을 한꺼번에 넣어도 된다. 


향후 적금이나 예금은 금리가 낮아지면 낮아졌지 높아질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 저금리 기조에서도 어차피 소득의 일정 부분은 정기적으로 저축할 수밖에 없다면 IRP를 활용하는 것이 더 이득인 셈이다. 다만 55세 이전에 중도 인출하지 않아야 한다. 중도인출 할 경우 받은 세액공제 혜택을 다시 돌려줘야 한다.


퇴직연금(개인형 IRP)

납입할 때 절세! 연금받을 때 또 절세!
절세강자 I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