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절세상품은?

13월의 월급이라 불리는 연말정산. 신용카드, 체크카드, 현금영수증 등 얼마나 잘 썼는지 계산하느라 분주한 계절이다. 막상 확인해보니 ‘어라? 생각보다 소비를 적게 했네?’ 하는 이도 분명 많을 터. 


이 경우 어떻게 해야 하나? 당장 평소 찜 해 두었던 물건을 질러? 여기서 잠깐, 진정하고 생각을 정리해보자. 세액공제 혜택을 더 받기 위해 필요도 없는 물건을 구매하는 것보다 한 푼이라도 저축하면서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 게 낫지 않을까?




방법은 있다. 바로 '절세상품'이라 불리는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것이다. 미래를 대비해 자산도 불리면서 세제혜택도 볼 수 있는 상품이 있다. 지금 가입해도 혜택을 볼 수 있느냐고? 물론이다. 막차를 타도 혜택을 누릴 수 있다. 


IRP 세액공제 

최대 115만 5000원까지

첫 번째 방법은 IRP 가입이다. IRP는 근로자가 이직하거나 조기 퇴직했을 경우, 퇴직금을 바로 사용하지 않고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개인형 퇴직연금’이다. 일종의 퇴직금을 보관하는 계좌로 생각하면 된다. 


연간 1800만 원 한도(전 금융회사 연금계좌+퇴직연금 DC형 가입자 추가 부담금 합산)로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이 계좌에 넣은 돈 중 연간 700만 원 한도(연금저축 포함 시 400만 원 한도, 퇴직연금 별도 300만 원)에 대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근로소득이 5500만 원 이하인 근로자는 저축금액의 16.5%, 5500만 원보다 소득이 많으면 13.2%의 세액공제를 받게 된다. 만약 IRP에 700만 원까지 추가 납입을 하지 않았다면, 12월에 모자란 만큼 추가 납입하는 것이 좋다. 700만 원을 채워 16.5%의 공제율을 적용 받는다면, 연말정산에서 115만 5000원의 세금을 돌려받게 된다. 



연금저축, 

최대 66만 원 공제 가능

연금저축은 최소 5년 이상 개인이 납입한 금액을 적립해 55세 이후에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는 장기저축상품이다. 연금저축 적립 금액은 개인에 따라 자유롭게 정할 수 있다. 1년간 1800만 원의 한도가 있으며 적립 방식도 매월 일정액을 납입(신탁·보험·펀드)하거나 원하는 때에 자유롭게 납입(신탁·펀드)할 수 있다. 


1년간 납입한 총액을 기준으로 공제 혜택을 주기 때문에 연말에 한꺼번에 일시 납입해도 공제 혜택이 적용된다. 연금저축 세액공제 한도는 연간 400만 원(단, 총급여가 1억 2000만 원 초과 시 300만 원)이다. 만약 앞서 소개한 IRP 계좌가 있다면 IRP와 연금저축을 합해서 연간 700만 원이 한도다. 


총 소득금액이 5500만 원 이하인 경우 16.5%까지 세액을 공제받고 그 이상은 13.2%를 공제받는다. 연금저축 400만 원을 납입하고 16.5%의 세액 공제율을 적용 받으면 연말정산 시 66만 원의 세금을 공제받을 수 있다.

 

다만 신규가입 시 연금저축은 최소 5년 이상의 기간 동안 적립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어야 한다. 중도해지 하거나 인출하는 경우에는 기타소득세(16.5%)를 부담하게 된다.



퇴직연금(개인형 IRP)

납입할 때 절세! 연금받을 때 또 절세!
절세강자 I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