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P 계좌로 퇴직금을 받을 때 이것만은 꼭 알고 넣자

개인형IRP(Individual Retirement Pension)는 근로자가 경제활동을 하다 퇴직 혹은 이직 시 받은 퇴직급여를 자기 명의의 퇴직계좌에 적립하여 운용하다가 향후 연금 등 노후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계좌이다.


이 계좌로 퇴직급여를 입금하면 퇴직 소득세를 즉시 납부하지 않고 향후 IRP 계좌를 해지하거나 연금을 받기 시작하는 시점에 납부할 수 있다.


즉, 퇴직 소득세에 해당하는 금액만큼을 개인형IRP 계좌 내에서 추가적으로 금융상품으로 운용할 수 있는 효과가 있는 것이다.



잦은 직장 이동, 중간 정산, 연봉제 확산 등으로 퇴직금이 노후자금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소액 생활자금으로 소비되는 것을 막고자 정부는 퇴직금을 받을 때 개인형IRP 계좌로 수령(입금)하도록 제도화했다.


그리고 이렇게 수령한 퇴직급여를 일시금이 아닌 연금으로 받을 경우 수령 기간이 10년 이내인 경우는 퇴직 소득세를 30% 감면해 주고, 10년이 초과되는 기간에는 퇴직 소득세를 40% 감면해 주는 세제 혜택도 주고 있다.



일시금이 아닌 

연금으로 받는게 세제상 유리

연금 수령 시 퇴직 소득세는 실제 어느 정도 감면 혜택이 있는지 간단한 사례를 통해 알아보자.


퇴직 소득세가 2,000만 원이고, 퇴직금을 20년 동안 수령한다면 10년 동안은 300만 원(2,000만 원 / 20년(총 수령 기간) * 10년 * 30%)의 퇴직 소득세가 절세 되고, 11년부터 20년까지는 400만 원 (2,000만 원 / 20년(총 수령 기간) * 10년 * 40%)의 퇴직 소득세 절세 효과가 있다.


퇴직금이 클수록 퍼센트로 감소되는 소득세 감면 효과가 적지 않기 때문에, 퇴직급여를 일시금이 아닌 연금으로 수령하는 것이 퇴직자에겐 세금 실질적으로 더 유리하다.



일시금으로 수령할 때 

꼭 알아야 할 한 가지

하지만, 퇴직 시점에 퇴직급여를 어쩔 수 없이 목돈으로 사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경우에는 개인형IRP 계좌를 해지해야 하는데, 이때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 바로 회사에서 재직 기간 동안 적립한 ‘퇴직급여’와 세액공제 목적으로 근로자가 입금한 ‘자기 부담금’을 분리해서 해지할 수 없다는 것이다.


퇴직금을 자기 부담금을 납부하던 개인형IRP 계좌로 수령할 경우 일시금으로 수령할 때 세액공제 혜택을 받은 납입금까지 모두 더한 금액을 전액 해지해야 한다. 이럴 경우 세액공제 세율을 13.2%로 적용 받았던 고객도 세제 혜택을 받은 납입금에 대해서는 기타 소득세 16.5% 과세가 되기 때문에 납입 기간 동안 받은 혜택보다 더 많은 세금을 기타소득세로 납부해야 한다.


그렇기에 퇴직급여를 연금이 아닌 일시금으로 바로 사용해야 한다면 개인형IRP 계좌를 별도로 하나 더 만드는 것이 좋다. 현재 개인형IRP 계좌는 하나의 금융기관에 한 계좌만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세액공제 혜택을 받은 개인형IRP 계좌가 있는 금융기관이 아닌 다른 금융기관에서 신규로 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연금 수령 전 

한번의 목돈 인출 기회

혹시나 이런 내용을 모르고 세액공제 혜택을 받고자 납입했던 개인형IRP 계좌로 퇴직금을 받았더라도 한 번의 목돈 인출 기회는 있다. 바로 만 55세 이후 개인형IRP 계좌를 연금으로 전환할 때 1회에 한하여 일부 필요자금을 목돈으로 인출할 수 있는 특징이 있기 때문이다.


이 특징에 따라 세액공제 혜택을 받은 개인형IRP 계좌에 퇴직금을 받더라도 필요자금을 목돈으로 인출하고 남은 금액에 대해서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으니 이 부분 역시 기억하자!


글쓴이 : 미래설계센터 이지영 팀장


퇴직연금(개인형 IRP)

납입할 때 절세! 연금받을 때 또 절세!
절세강자 I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