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RP VS 연금저축,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까?

사회 초년생이나 지금 막 개인 연금 계좌를 개설하려고 망설이는 사람들의 가장 흔한 고민 중 하나가 IRP(개인형 퇴직연금) 계좌와 연금저축(신탁, 펀드, 보험) 계좌 중 무엇을 먼저 들어야 할지 잘 모르겠다는 것이다. 


물론 생활의 여유가 있어 둘 다 가입하면 좋겠지만, 그럴 여유가 없는 이들에겐 하나 정도는 가입해야겠는데 무엇이 좋을지 판단하기 어렵다. 서로 비슷해 보이고, 둘 중 아무거나 드는 게 좋다고 해도 선뜻 무엇을 기준으로 하나를 골라야 할지 난감하다. 



세액공제 한도가 다르다

IRP 계좌나 연금저축 계좌나 납입한도는 동일하다. 두 계좌 합해 연간 1인당 납입한도는 총 1,800만 원이다. 만약 IRP 계좌건 연금저축 계좌건 하나만 가입하고 싶다면 1,800만 원까지 납입할 수 있고, 두 계좌 모두 가입하고 싶다면 1,800만 원 한도에서 나눠서 납입하면 된다.


개인연금계좌(IRP 계좌 + 연금저축계좌)의 가장 큰 매력은 세제혜택이다. 우선 연말 정산 시 세액공제 대상금액 한도는 IRP가 700만 원, 연금저축 계좌가 400만 원이다. 두 계좌 모두 최소 5년 이상 유지해야 하고 수령 시기는 만 55세를 넘어야 한다. 이를 채우지 못하고 인출할 경우 기타소득으로 간주해 인출된 금액의 16.5%를 떼인다. 즉, 개인연금계좌는 무조건 장기로 가져가야 하는 돈이다. 


이를 두고 연금계좌를 처음 개설하려는 이들은 간혹 세액공제 혜택을 받는 한도액을 넘어선 돈도 중도인출을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세액공제 대상이 아닌 금액은 중도인출이 가능하고 필요할 때 찾아서 쓸 수 있다. 만약 연금저축 계좌 하나만 가입하고 500만 원을 납입했다고 하면, 400만 원은 세액공제 대상이고 100만 원은 추가 납입인데 이 부분(100만 원)은 자유롭게 쓸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이 돈의 경우도 가급적 중도인출을 하지 않는 게 좋다고 하는 이유는 이 돈에 대해 세액공제 혜택은 없어도 다른 세금혜택이 있기 때문이다.


개인연금을 운용할 때 받는 혜택, 과세이연

일반 펀드나 예금, 적금은 이자를 받거나 수익이 나면 15.4%의 이자소득세를 뗀다. 그러나 연금 계좌에서 운용하여 발생한 수익은 15.4%의 세금을 떼지 않고 과세가 이연되어 나중에 연금 수령 시 저율 과세로 내게 된다.


즉, 차후 연금 수령 시기에 따라 5.5%(55세~70세), 4.4%(71세~80세), 3.3%(80세~)의 연금소득세금만 떼기에 과세가 이연되며 이자소득세 감면 혜택이 있는 것이다.


장기간 운용해야 하는 연금의 특성상 긴 기간 세금을 떼지 않은 운용 수익이 원금과 함께 굴러갈 경우 생각 이상의 복리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



중도인출 하려면 연금저축(펀드) 계좌

위와 같이 기본적인 사항에서 볼 수 있듯 두 계좌의 차이는 400만 원과 700만 원 차이 즉, 세액공제 대상 금액의 차이가 가장 크다. 만약, 자신이 혹시라도 중도인출을 걱정해야 하는 사정, 넉넉하지 않은 경우나 생활이 불안정한 경우라면 IRP 계좌보다 연금저축 계좌를 먼저 할 것을 권한다. 어쩔 수 없이 묶이는 돈의 부담이 400만 원으로 700만 원인 IRP에 비해 적기 때문이다.


그 외에 투자의 측면에서도 연금저축계좌의 펀드 계좌(연금저축펀드)가 IRP 보다 훨씬 자유롭다. 왜냐하면 IRP 계좌에 비해 연금저축펀드에서 펀드나 투자 상품의 운용 상품 폭이 더 넓기 때문이다.


반면, IRP는 공제 한도 측면에서 세액공제 혜택이 연금저축 계좌보다 크고 회사에서 퇴직할 때 퇴직금을 IRP계좌로 옮겨 퇴직소득세의 30%만큼 감면 받을 수 있는 등의 장점이 있다.


글 작성일 : 2020년 7월 27일



☞ 함께 보면 좋은 '연금' 콘텐츠!

# 내 미래를 위한 사과나무, 개인형 퇴직연금(IRP)을 심어보자! (Click!)

# 개인형 IRP로 연금을 받을 때 가장 궁금해하는 4가지는?! (Click!)

# 연금저축펀드, 보통사람이 돈 버는 방법! (Click!)



퇴직연금(개인형 IRP)

납입할 때 절세! 연금받을 때 또 절세!
절세강자 I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