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정산 전에 연금펀드, IRP 가입 서두르자

연말이 되어 연말정산 시기가 가까워지면 연금펀드와 개인 퇴직연금(IRP) 가입자가 늘어난다. 바로 세액공제 혜택을 받기 위해서다. 저금리 시대에 한푼이라도 아껴 노후를 대비하고 세액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으니 일석이조인 셈이다.


게다가 연금펀드와 IRP는 자유 납입이므로 연말정산 시기가 다가왔을 때 일시 납입이 가능하다. 세액공제 혜택을 받기가 수월하다는 얘기다.



연금계좌에 불입한 세액공제 대상 금액은 소득에 따라 차이가 있다. 총 급여액 1.2억 원 이하거나 종합소득금액이 1억 원 이하라면, 연금펀드는 최대 400만 원이고 IRP는 700만 원이 세액공제 대상 금액이다. 두 계좌를 모두 갖고 있다면 합산해 최대 700만 원이 세액공제 대상 금액이 된다.


공제율은 총급여액 5500만 원 이하거나 종합소득금액 4000만 원 이하라면 최대 16.5%의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연금펀드와 IRP를 합쳐 총한도 700만 원을 다 채웠다면 115만5000원이 세액공제 되는 것이다. 총급여 5500만 원 초과이거나 종합소득금액 400만 원 초과이면 13.2%의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마찬가지 방법으로 총한도 700만 원을 채웠다면 금액으로 환산하면 92만4000원이다.



50세 이상 가입자는 혜택이 더 크다

여기까지는 50세 미만의 가입자가 받을 수 있는 세액 공제 혜택이다. 50세 이상은 세액 공제 혜택이 더 크다.


지난 2019년 조세특례제한법 개정 시 노후 준비가 시급한 만 50세 이상자에 대해 연금펀드의 세액 공제 대상 금액을 400만 원에서 200만 원 더 추가해 600만 원으로 늘렸기 때문이다. IRP 계좌와 합해 총 한도가 900만 원이 된 것이다. 공제율은 소득구간에 따라 50세 미만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이에 따라 50세 이상 가입자의 경우 세액 공제 혜택은 최대 148만5000원이다.



이는 올해 연말정산 때부터 적용 가능하다. 그리고 2022년 말까지만 한시적으로 적용된다. 단, 금융종합과세 대상 소득이 2000만 원을 초과하거나 연간 총급여액이 1억 2000만 원 초과자는 특례 대상자에 해당되지 않는다. 아직 연금펀드나 IRP에 가입하지 않았다면 가입하여 늘어난 세액공제 혜택을 받도록 하자.


글 작성일 : 2020년 11월 6일

퇴직연금(개인형 IRP)

납입할 때 절세! 연금받을 때 또 절세!
절세강자 I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