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적인 귀농 리더 능력 중요

최근 농촌진흥청의 ‘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귀농•귀촌인의 35.5%가 마을 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의 귀농• 귀촌 관련 조사와는 사뭇 다른 결과다. 




기존 조사에 따르면 많은 귀농•귀촌인들이 마을에 정착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 지역의 텃세와 같은 폐쇄성을 꼽았기 때문이다. 귀농•귀촌인과 기존의 정주민 사이에 문화와 경험의 간극이 넓어 소통이 쉽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최근 조사에서는 귀농•귀촌인의 정착기간이 길수록, 지역사회활동에 적극 참여하고10명 중 4명은 리더가 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대안가치형 귀농·귀촌 늘어

이번 조사는 2014년 귀농•귀촌인 1039명을 대상으로 했다. 귀촌 준비, 이주, 정착과정, 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추이를 5년간 지속적으로 조사했다. 귀농•귀촌의 동기로는 생태적 가치, 공동체 등을 추구하는 대안가치형이 많았다.(40세 이하) 

41세 이상에서는 은퇴, 전원형이 다수였다. 또한 귀농인들은 농산물 가공, 관광, 체험, 숙박, 식당 등으로 경제활동 범위를 넓히면서 소득을 높여가는 것으 로 나타났다. 귀촌인의 경우 농업에 종사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여 3분의 2가 농사에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귀농•귀촌인이 마을 리더가 되는 경향의 배경은 무엇일까? 복합적인 요인이 있겠지만 국내 농업의 미래 발전전략으로 농촌육복합산업화를 추진하는 정책 적요인을 우선 꼽을 수있다.




일례로 전라북도의 경우를 보자. 농촌융복합 인증경영체가 250여 개나 되고 농촌융복합산업지구도 5개나 된다. 그러다보니 도시에서 사업을 했거나 경영, 유통, 마케팅 영역에서 경험이 많은 인력들의 농업접근성이 훨씬 수월해졌다. 청년인구가 과거 보다 많이 농업과 농촌으로 유입된 것도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시골엔  

새로운 리더가 필요하다

인구 고령화와 지역사회 소멸의 대안으로 정부에서 실시하고 있는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지자체의 마을 만들기 사업도 또 하나의 원인이다.


경북 의성군의 경우 '이웃사촌 청년시범마을조성’사업을 통해 청년창업모델을 발굴하고 사업화를 위한 자금과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빈집과 빈점포를 리모델링해 시골마을을 미리 체험해보는 청년플러스사업과 청년예술캠프 등과 같은 프로그램을 진행해 청년들의 귀농과 귀촌을 돕고 있다.




강원도 인제군 남면 어론리 마을에서는 환경 전문가와 함께 하는 마을경관 개선사업, 외부 인문학자를 초청한 마을 교육 프로그램, 주민간 소통을위한 마을신문제작 등의 사업을 하고 있다. 인제군 행복마을 만들기 공모사업에도 도전해 선정되는가 하면, 기업형 새농촌사업 우수마을로 선정돼 억 단위 사업비를 따오기도 했다.

이렇게 활발하게 마을사업을 전개할 수 있게 된 것은 외지에서 들어온 귀농•귀촌인들의 열정과 노력 덕분이다. 이렇게 도시에서 비즈니스 경험을 가진 귀농•귀촌인의 도움을 받아 마을사업을 하는 전국의 지자체는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다.


이제부터는 성공적인 귀농•귀촌을 위해 새로운 역량을 겸비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것은 마을리더가 되기 위한 전문성, 그리고 주민과 소통하는 능력이다.


퇴직연금(개인형 IRP)

납입할 때 절세! 연금받을 때 또 절세!
절세강자 IRP!

신한은행 미래설계센터

서울 중구 세종대로9길 20 신한은행 본점 14F | 21514769
은퇴상담 예약 1644-0670 |
 평일 09시~16시
Copyright(c) 2020.신한미래설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