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세무]절세형 금융상품 인기

2019-07-22

개인연금을 비롯해 비과세 금융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연 2000만 원 이하 분리과세 금융소득에 대해서 건강보험료를 부과하겠다는 계획안을 정부가 고심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당장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을 강화하지 않기로 했지만, 향후 정책방향은 금융소득 과세가 대세다. 언제든지 시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현재는 예금•이자•주식배당과 같은 금융소득이 2000만 원 이하면 수입으로 잡히지 않아 건강보험료 산정 시 아무런 영향이 없었다. 하지만 금융소득에 대한 과세 기준이 확대되어 건강보험료를 내야하는 상황이 온다면, 당장 건강보험 직장 가입자에 얹혀 있던 피부양자들 중 자격을 상실하고 지역 보험료를 내야하는 은퇴자들이 속출할 전망이다.



건강보험료, 

납부 대상 확대 추세

기존에 지역 보험료를 내고 있는 자영업자라면 이자•배당 등의 소득이 있을 시 최종 세율이 5~10% 높아지게 된다. 직장인의 경우 월급 외 소득(금융•부동산 임대 등)이 연간 3400만 원이 넘으면 건강보험료를 한 번 더 내야 한다. 이 때문에 금융소득을 연금저축이나 개인형 퇴직연금(IRP)으로 갈아타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공적연금(국민•공무원• 군인•사학연금 등)과 달리 사적연금 소득에는 건강보험료가 부과되지 않기 때문이다. 사적연금은 1년에 1800만 원까지 자유롭게 납입할 수 있다.



절세형 금융상품을 활용하자 

절세형 금융상품도 눈여겨 봐둬야 한다. 만 65세 이상이라면 1인당 5000만 원까지 비과세 종합저축에 가입할 수 있다. 계약기간 10년 이상인 저축성보험은 보험료 1억 원까지 비과세다. 일시납으로 10년간 넣어두거나, 월납으로 5년 이상 매달 150만 원 이하까지 납입하고 10년 이상 유지하면 비과세 혜택이 있다. 종신형 연금 상품이라면 가입한도 제한 없이 비과세 된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도 대표적인 비과세 상품이다. ISA는 근로자·사업소득자·농어민이라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다. 만기 인출시점에 순이익 200만 원까지 비과세된다. 서민형은 400만 원까지 비과세다. 연금저축이나 개인형 퇴직연금(IRP)도 세액공제를 기대할 수 있다. 연금저축은 최대 400만 원까지 13.2%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총급여가 1억2000만 원을 넘으면 세액공제 한도가 300만 원으로 축소된다. 총급여가 5500만 원(종합소득 4000 만 원) 이하라면 16.5%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IRP는 연금저축과 합산해 최대 700만 원 까지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IRP는 이직하거나 퇴직할 때 일시금으로 받은 퇴직급여를 퇴직연금 계좌에 다시 적립해 만 55세 이후 연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한 상품이다. 연금으로 수령하면 연금저축처럼 3.3~5.5% 세율로 과세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