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무더운 여름, 찬 음식을 멀리해야 하는 이유 :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및 예방법

#여름철 #과민성대장증후군 #포드맵
연일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차가운 음료를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오장 육부에 짜릿한 시원함을 전해주는 찬 음식, 하지만 장 건강이 좋지 못하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증상과 악화 요인 그리고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글. 김민주
과민성대장증후군, 여름철 고통 호소 늘어
과민성대장증후군이란 뚜렷한 기질적 이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대장이 과민 반응하는 질환을 말한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유전, 스트레스, 심리적인 요인, 혹은 특정 음식에 과민반응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한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복통, 복부팽만감, 그리고 설사·변비와 같은 배변질환 등이 있다. 특히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앓고 있는 사람이라면 여름철 장 건강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시원한 맥주, 아이스커피, 냉면 등 차가운 음식을 섭취할 경우 체내 온도가 떨어지고, 이는 소화 기능을 저하시켜 장내 환경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가벼운 운동으로 스트레스 완화해야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 및 식습관 관리가 중요하다. 특히 불규칙한 식사, 기름지고 짠 자극적인 음식, 과음, 과식 등의 식습관은 위장기능을 떨어트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육류를 먹을 땐 꼭 채소와 함께 곁들여 먹도록 하고, 장내 가스를 유발하는 양파, 마늘, 고추 등의 식이섬유는 자제하도록 하자.
아울러 적절한 운동과 휴식을 취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좋다. 특히 걷기나 가벼운 조깅과 같은 유산소 운동은 장운동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꾸준히 실천한다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다. 또 명상과 음악감상, 배 마사지 등을 통해 몸과 마음을 이완시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을 방치한다고 해서 대장암으로 발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과민성대장증후군과 증상이 비슷한 염증성 장 질환이라면 방치할 경우 대장암으로도 발전할 수 있다. 또한 조절되지 않는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집중력 저하, 업무능력 저하 등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도 있다. 그러니 초기에 정확한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TIP. 과민성대장증후군이라면 ‘포드맵 식단’을 줄여라!
포드맵이란 장에서 잘 흡수되지 않는 특정 당(糖) 성분들의 집합이다.
포드맵 식품은 스트레스에 노출돼 있고 장이 예민한 사람들이 피해야 하는 식품이다.
주요 포드맵 식품
사과, 배, 수박, 액상과당, 우유, 치즈, 아이스크림, 생마늘, 생양파, 양배추, 올리고당, 콩류, 살구, 체리, 자두, 아보카도 등
저(低) 포드맵 식품
바나나, 포도, 블루베리, 키위, 당근, 고구마, 토마토, 글루텐 프리 제품, 유당제거 우유, 올리브 오일, 소금, 설탕, 허브 등
목록

연관게시물

건강

여름철 장시간 외출이 위험한 이유, 일사병 증상 및 대처법 소개

건강

여름철 중년의 건강을 위협하는 방광염, 증상과 예방법 알아보기

3050 미래설계 3050 바로가기 TOP

공유하기 닫기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라인 라인 밴드 밴드 네이버 네이버 페이스북 페이스북 트위터 트위터 URL복사 URL복사